검색

비상장뉴스
IPO뉴스
IPO일정

비상장 뉴스

크게보기

에이프릴바이오, 최대 2653억원 가치로 기술특례상장 도전

김도윤 기자 | 2022년 06월 21일 14:45

지난해 초부터 지속되고 있는 주식시장 바이오 밸류에이션 하향 조정은 과제다. 최근 증시 불확실성도 부담스럽다. 공모시장의 바이오 저평가를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에이프릴바이오는 오는 7월 13~14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거쳐 같은 달 19~20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을 받는다. 에이프릴바이오는 주로 자가면역질환, 염증질환, 암에 대한 치료제를 개발한다. 약물의 반감기(약물의 농도가 정점에서 절반까지 줄어드는 데 걸리는 시간)를 늘리는 플랫폼 기술 'SAFA'(Anti-Serum Albumin Fab)와 표적 항원에 맞는 항체를 발굴하는 '항체라이브러리'(HuDVFab, Human naive Fab antibody library) 기술을 보유했다. 신약 후보물질 발굴에 강점이 있단 평가다. 특히 에이프릴바이오는 코펜하겐 거래소에 상장한 덴마크 제약회사 룬드벡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APB-A1'을 2021년 10월 약 5400억원 규모에 기술이전하며 업계의 관심을 끌었다. APB-A1은 현재 미국 임상 1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에이프릴바이오는 APB-A1 외에 염증질환 치료제 'APB-R3',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APB-R4', 고형암 치료제 'APB-BS2'와 'APB-R5' 등 파이프라인을 보유했다. APB-A1을 제외하면 아직 임상 시험에 진입한 파이프라인은 없다. 에이프릴바이오는 기술특례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코스닥 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에서 두 개 기관으로부터 각각 'A', 'BBB' 등급을 받았다. 에이프릴바이오의 희망공모가밴드는 2만~2만3000원이다. 밴드 기준 공모 규모는 324억~373억원이다. 밴드 기준 기업가치(미행사 주식매수선택권 등 포함)는 2307억~2653억원이다. 에이프릴바이오는 지난해 8월 장외에서 25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당시 기준으로 삼은 기업가치는 약 2000억원(신규발행 주식 포함 기준, 포함하지 않을 경우 1750억원)이다. 밴드 상단 기준 기업가치는 지난해 8월보다 30% 이상 높다. 시계를 되감아 2020년 8~12월 실시한 제3자배정 유상증자(RCPS) 때 기준으로 삼은 기업가치(신규발행 주식 포함)는 약 630억원이다. 2년이 지나지 않아 IPO를 하면서 기업가치를 4배 이상 높인 셈이다. 룬드벡에 대한 기술이전 경험과 플랫폼 경쟁력을 앞세워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문제는 최근 시장 환경이다. 지난해 초부터 국내 증시에서 바이오 업종의 주가는 꾸준히 하락하고 있다. 실제 국내 증시 상장 바이오의 현재 주가는 대체로 지난해보다 대폭 낮은 수준이다. 공모시장의 에이프릴바이오가 아니라도 지난해보다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주식시장에서 얼마든지 좋은 바이오 종목을 고를 수 있단 의미다. 공모시장의 바이오 저평가 기조 역시 지속되고 있다. 앞서 공모 재도전에 나선 보로노이는 시리즈B 때보다 낮은 밸류에이션으로 가까스로 수요예측을 통과했다. 더구나 최근 글로벌 증시 환경은 불확실성이 최고조에 달한 상황이다. 당장 수익을 내지 못하는 신약 개발 바이오에 대한 투자 수요가 높은 시기는 아니다. 에이프릴바이오는 2022~2023년 적자를 낼 것으로 추정했다. 2024년 흑자전환이 목표다. 에이프릴바이오는 앞서 한국거래소의 상장 심사도 가까스로 넘었다. 코스닥 상장위원회에서 미승인 판정을 받은 뒤 시장위원회에서 극적으로 심사를 통과했다. 상장위원회 미승인 이후 시장위원회 승인으로 상장 심사를 통과한 첫 사례다. 에이프릴바이오는 IPO(기업공개)를 통해 신약 개발 투자 속도를 높여 글로벌 바이오 기술 기업으로 성장하겠단 목표다. 에이프릴바이오 관계자는 "불확실성이 높은 시장 환경 등을 고려해 처음 IPO를 준비했을 때보다 밸류에이션을 수차례 하향조정했다"며 "에이프릴바이오는 항체라이브러리와 SAFA 플랫폼을 통해 신약 후보물질 파이프라인을 무한대로 확장할 수 있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했단 점을 시장에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도윤 기자 justice@mt.co.kr ▶월 0.3%대 최저금리 적용, 키워드림론 간편 신청으로 수익 극대화하자 (신청하기) ▶▶역대급 곧 1000% 터진다! 큰손 외인+기관 연일 매집! 급등 종목 3개 ▶바로확인◀
[파워 인터뷰] ▶확실한 시세분출 종목 매매타점 잡는 노하우 ▶지금 무료 신청 (클릭)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에이프릴바이오 주주동호회

이전으로   목 록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 (주)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