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상장뉴스
IPO뉴스
IPO일정

비상장 뉴스

크게보기

"몸값 25% 낮춰도 외면"...벤처투자 위축에 프리IPO 찬바람

김태현 기자 | 2022년 06월 16일 15:13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와 증시 불안 등으로 벤처투자시장이 크게 위축되면서 프리 IPO를 철회하거나 보류하는 벤처·스타트업이 잇따르고 있다. 엑시트(투자금 회수)를 가시화해야 하는 시점에서 프리 IPO 투자유치를 추진했지만 차가운 시장 반응에 한발 물러서는 모습이다.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회사인 온코크로스는 지난달 13일 70억원 규모의 프리 IPO를 철회했다. 지난달 4일 프리 IPO를 모집하겠다고 밝힌 지 열흘만이다. 온코크로스는 프리 IPO를 철회하면서 "최근 주식시장 급락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공모를 철회하기로 결정했다"며 "공모 일정도 재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화장품 업체 지피클럽도 사실상 프리 IPO가 무산됐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2000억원 규모의 프리 IPO를 준비했지만 올해 초 테이블에 앉았던 투자자들과의 협상이 결렬된 이후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한 벤처캐피털(VC) 관계자는 "코로나19(COVID-19)와 한·중 외교 갈등 등 악재도 있었지만 결국 발목을 잡은 건 높은 기업가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유치를 위해 몸값을 낮추는 사례도 나타나고 있지만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이마저도 여의치 않은 분위기다. 최근 프리 IPO를 검토한 한 스타트업 관계는 "원래 같으면 기업가치 1000억원을 인정 받았겠지만 시장 상황을 고려해 700억~800억원 수준으로 기업가치를 낮춰 검토했다"며 "그러나 지분 희석 등 기존 투자자와의 이해 충돌이 우려돼 결국 보류했다"고 말했다. 위축된 투자심리는 통계만 봐도 알 수 있다. 올해 2분기 프리 IPO 성사 건수는 9건, 지난해 2분기 성사 건수는 10건으로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그러나 규모 면에서 크게 차이난다. 올해 2분기 프리 IPO를 통해 조달한 금액은 총 2214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8753억원)의 4분의 1 수준이다. 조달금액 1000억원 이상 대형 프리 IPO 딜도 사라졌다. 바이오팜솔루션즈가 조달한 750억원이 가장 크다. 반면 지난해 2분기 △티맵모빌리티(4000억원) △지아이이노베이션(1603억원) △KTB네트워크(1540억원) 등 대형 딜이 잇따라 성사됐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그동안 기업가치가 가파르게 오른 만큼 한동안 조정 과정을 거칠 것"이라며 "엑시트를 해야하는 투자자 입장에서도 고통스러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김태현 기자 thkim124@mt.co.kr ▶월 0.3%대 최저금리 적용, 키워드림론 간편 신청으로 수익 극대화하자 (신청하기) ▶▶역대급 곧 1000% 터진다! 큰손 외인+기관 연일 매집! 급등 종목 3개 ▶바로확인◀
[파워 인터뷰] ▶확실한 시세분출 종목 매매타점 잡는 노하우 ▶지금 무료 신청 (클릭)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으로   목 록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 (주)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