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상장뉴스
IPO뉴스
IPO일정

비상장 뉴스

크게보기

보로노이, 수요예측 관문 넘었다…"매년 2건 이상 기술수출 약속"

김도윤 기자 | 2022년 06월 13일 16:15


보로노이는 지난 8~9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최종 공모가를 희망공모가밴드(4만원~4만6000원) 하단인 4만원으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보로노이는 오는 14~15일 일반투자자 청약을 거쳐 24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은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이 공동으로 맡았다.

보로노이 수요예측에는 150개 기관이 참여했다. 경쟁률은 28.35대 1이다. 공모금액은 520억원, 상장 뒤 시가총액은 약 5055억원이다.

특히 보로노이 수요예측 참여 수량 2765만주 중 57%를 해외 기관이 차지했다. 그만큼 보로노이의 미래 성장성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의 관심이 높단 의미다. 보로노이가 3건의 기술수출을 통해 해외에서 꾸준히 인지도를 높인 결과로 보인다.

보로노이 상장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일부 국내외 기관투자자가 보로노이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많은 금액의 배정을 요구했다"며 "최근 주식 시장이 불안정하고 바이오 기업에 대한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을 고려해 시장 친화적인 가격으로 공모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보로노이는 IPO(기업공개)를 통해 확보한 공모 자금을 연구개발비와 운영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앞서 보로노이는 독보적인 약물설계 기술을 바탕으로 선택성과 뇌혈관 장벽(Blood-Brain Barrier) 투과 기술이 월등히 높은 물질을 다수 개발해 2020년과 지난해 3건의 미국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현재까지 누적 기술수출 성과는 4건, 총 계약 규모는 2조1000억원에 달한다. 이는 기술특례 IPO 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보로노이는 또 오는 10월 전미암학회(AACR)에서 뇌투과도 100%인 EGFR C797S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전임상 연구 결과를 처음 공개한다. 내년 상반기 첫 기술수출 물질로 뇌투과도 77%인 EGFR Exon20 INS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글로벌 임상 1상 결과도 발표할 예정이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상장을 계기로 연구개발 역량을 확대하고 임상 파이프라인도 늘리겠다"며 "해마다 2건 이상 기술수출을 하겠단 약속을 지켜 주주 여러분께 더 높은 기업가치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로노이 주주동호회

이전으로   목 록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 (주)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