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상장뉴스
IPO뉴스
IPO일정

비상장 뉴스

크게보기

레이저쎌, 공모가 1만6000원 확정...“시설과 연구개발 분야 투자 확대할 것”

유하영 기자 | 2022년 06월 13일 13:37





레이저쎌의 공모가가 1만6000원으로 결정됐다. 이는 1만2000원에서 1만4000원이었던 희망 공모가액 범위를 초과한 수준이다.

13일 레이저쎌에 따르면 지난 9~10일 이틀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공모가가 1만6000원으로 확정됐다고 공시했다. 전체 공모 물량의 75%인 120만 주 모집에 총 1486개 기관이 참가하면서 1442.9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 공모를 통해 총 256억 원의 자금이 조달될 예정이다. 신주 모집 자금은 고출력 레이저 시스템 및 면-레이저 광학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연구개발에 사용될 계획이다.

수요예측에서 전체 참여 기관 중 94.55%에 해당하는 1405개 기관이 공모가 상단인 1만4000원을 초과한 금액을 제시했다. 1만6000원 이상을 제시한 곳도 전체 기관 중 94.26%로 나타났다.

레이저쎌 관계자는 “최근 어려운 기업공개(IPO) 시장 분위기 속에서도, 많은 기관들이 당사의 기술력과 성장성을 믿고 수요예측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공모가 희망 범위를 초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2015년 설립된 레이저쎌은 ‘면-레이저’ 기술을 바탕으로 칩과 반도체 기판(PCB)을 접합하는 면-레이저 리플로우 장비를 개발했다.

면-레이저 리플로우 장비는 칩 위로 점이 아닌 면 형태의 레이저를 조사해 가열하기 때문에, 칩과 PCB 기판에 모두 열이 가해져 휘어지는 문제가 없다. 또 칩 한 개당 공정에 필요한 시간은 1~4초로, 기존 반도체 패키징 방식 대비 효율성이 3~15배 높다.

최재준 레이저쎌 대표이사는 “레이저쎌은 이번 IPO를 통해 시설 및 연구개발 분야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번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기술 고도화 및 투자자 신뢰도 제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레이저쎌의 일반투자자 청약은 전체 공모 물량의 25%인 40만 주를 대상으로 오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24일 상장될 예정이고 대표 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레이저쎌 주주동호회

이전으로   목 록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 (주)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